MetaBlog

2684 blog entries

16000 Members, Password SecurityMeetFighters News


Hello Fighters,

Important announcement: If you are using your MeetFighters password on other sites, change your password now. Sharing a password increases the risk of your account being hacked. Scroll down for more.

But let's start with some great news: our beloved site, MeetFighters, now has over 16000 members worldwide! This is a time to celebrate, open a bottle of champagne and be merry!

At the time of writing, we have

[IMAGE:https://www.meetfighters.com/Content/profile/ja/adminxdgfysqpjqawekkywxgdjctnclbfaubmbnefgxwal.jpg]

Password Security

We recently had a nasty incident originating from another site. Normally here at MeetFighters we love competition and to trade links with similar sites. We believe that friendly rivalry is 100% in line with our theme as a fighting site. We had this disposition when we were the smallest, and have now that we are the largest.

Since the start, we have the utmost respect for our members' privacy. We do not participate in any advertising networks or other schemes that could compromise your browsing experience.

Unfortunately not every site shares our sunny disposition. We recently discovered that the operator of another site, f********oday.com (site name redacted, you'll see why), has taken the password of a MeetFighters member from his site database, and used it to break into that member's MeetFighters account. He then proceeded to send messages, impersonating that member, in an attempt to redirect others to his site and soliciting some to send e-mails to him. He could do this because our member was naive enough to use the same password on both sites.

[IMAGE:https://www.meetfighters.com/Content/Images/Admin/cuffs.jpg]
Photo credit: BMN Network

We have contacted the site operator and warned him that such criminal activity will not be tolerated, and if he makes any further attempts we will turn over all the evidence that we have gathered to the authorities.

The sad part is that we would have been happy to do link exchange with his little site, like any other wrestling personals site, if he just contacted us directly like a normal person. Instead, he chose to run a number of sock puppets with the best stolen male pictures that the internet could provide, trying to push his scam operation. Needless to say, we are not so ready to do link exchange anymore or to name them here.

To summarize: If you use the same password on other sites, change it now. Your account's security is important to us; let it be important to you too.

Regards,
Admin.

Translate
Last edited on 5/24/2018 5:22 PM by Admin; 28 comment(s);
PermaLink
Votes disabled.

Catch as catch canBoxerWOB's blog


Mai 2018 anrniebaby vs BoxerWOB
Das Rematch mit arniebaby verlief zunächst ganz nach meinem Geschmack . Nach intensievem Kampf konnte ich ihn unter Kontrolle bringen und mich für Schmach der Niederlage vom letzten mal revangieren. Dabei zeigte arniebaby echte Nehmerqualitäten. Doch so ein Catcher wie arniebaby hat immer noch eien Überraschung auf Lager. Nachdem ich den ersten Teil unseres Matches für mich entscheiden konnte bat er mich ihm noch einige Ringergriffe zu zeigen. Als fairer Sportsmann war ich natürlich dazu bereit . Doch kaum hatten wir die Kampstellung eingenommen überrasche er mich mit einer grob unsportlichen Aktion die mich sofort in die Knie zwang. arniebaby setzte hier natürlich sogleich nachund verhinderte so das ich überhaupt noch einmal ins Match finden konnte. Arnibaby ist echt eine Catchersau der Die Möglichkeiten des Catch as catch can voll auszunutzen weiß und es immer wieder schaft das Blatt zu seinen gunsten zu wenden. Respekt. Aber das nächste mal bist Du echt fällig da lasse ich mich nicht mehr übertölpeln! Du wirst um Gnade winseln das verspreche ich Dir.

Translate
Last edited on 5/24/2018 4:06 PM by BoxerWOB; 11 comment(s);
PermaLink
100%

Kämpfe gegen BoxerWobarniebaby's Blog


Es war geil

Translate
Last edited on 5/24/2018 4:00 PM by arniebaby; 3 comment(s);
PermaLink
50%

Markov (Fedork) défié, Renaud matéBlog de fedork


Renaud : Salut, qu'Est-ce que tu fais ?
Markov : Que fait un scribe devant un écran, tu penses ? Il écrit.
Renaud : Tu écris quoi ?
Markov : Un récit de combat.
Renaud : Pas surpris : c'est ton genre.
Markov : Comment ça C'est ton genre.
Renaud : Si tu étais étais vraiment un vrai catcheur, tu te battrais pour de vrai.
Markov : L'un n'empêche pas l'autre, mon cher. T'as déjà cyberfighter avec un mec devant un écran, Renaud, le grand connaisseur en tout ?
Renaud : Pas de temps à perdre à fantasmer devant un écran, moi. Je laisse ça à des branleux comme toi.
Markov : Avoue plutôt que tu crains de te faire dompter par un plus fort que toi. Ca demande pas plus d'habiletés que tu le crois. Facile de juger et de prendre les gens de haut comme tu le fais trop souvent. Commence par tenter l'expérience, après tu pourras te faire une opinion.
Renaud : Une expérience avec toi, Markov hein, t'aimeras ça lutter avec un vrai homme plutôt qu'avec un de tes avatars de pacotille à l'écran ?

Translate
Last edited on 5/23/2018 7:24 PM by fedork; 0 comment(s);
PermaLink

Just For Fun - Wrestling Name GeneratorShockR's blog


Mine is Buddy Fox. What is yours?

Translate
Last edited on 5/23/2018 9:54 PM by ShockR; 2 comment(s);
PermaLink

Lindow 2018mikeswuk's blog


The event goes from strength to strength. Lovely people, great coaching, good facilities. Big shout out to everyone involved

Translate
Last edited on 5/22/2018 11:05 PM by mikeswuk; 1 comment(s);
PermaLink
80%

Looking for an opponentWrestle in london's blog


Hi guys, looking for an opponent for a friend of mine.
He’s not on the site, is a novice but strong and enthusiastic. I want to watch him wrestle someone in an erotic speedo subs match.
Message me for details.

Translate
Last edited on 5/21/2018 5:03 PM by Wrestle in london; 1 comment(s);
PermaLink
0%

My fourth Match #8KGWF(Korean Gay Wrestling Federation)


박살난 책상위에 죽은 듯 쓰러져 있는 밤의 머리를 야무지게 잡고 골든이 다시 일으켰다. 그리곤 밤의 머리를 자신의 사타구니에 쳐 박더니 그대로 밤의 허리를 잡고 무등태우듯 어깨 높이까지 들어올렸다. 그리고 쪼개진 파편이 있는 링 바닥에 밤의 등을 내다 꽂았다.

[Power Bomb]

조각난 나무 파편 몇개가 밤의 등가죽을 뚫고 박혔다. 밤은 허리를 활처렴 휘며 몸을 굴렸다. 다시금 다가온 골든이 밤의 머리맡에서 밤의 양 발목을 잡고 들어올렸다. 그리고는 자신의 뒷다리와 밤의 뒷 다리를 걸고선 밤의 머리 맡에 주저 앉았다. 벌거벗겨진 밤의 양 다리가 활짝 젖혀지며 털까지 깨끗하게 민 민낯의 에널이 드러났다. 그 사이 안토니오는 어디서 가져왔는지 죽도를 손에 쥐고 있었다. 다리를 한껏 벌린 채 신음하고 있는 밤앞에 앉은 안토니오는 죽도끝을 감싼 헝겁에 윤활젤로 보이는 액체를 잔뜩 바르곤 한차례 문지른 다음 밤의 에널에 집어 넣기 시작했다.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갑작스러운 이물감에 밤은 고통스럽게 찡그리며 신음했지만 안토니오도 골든도 그저 빙긋이 웃으며 밤을 유린했다. 죽도의 끝이 점점 밤의 에널안으로 모습을 감추자 안토니오는 죽도를 잡고 빙빙 돌리기 시작했다.

"그만해 이 변태 개새끼야. 그만... 시발... 이 개새끼야... 아악..."

"풀어주는거야. 이 정도로 풀어놔야 나랑 골든껄 같이 받지 안 그래?"

"뭐라고 개새끼야? 이 시발... 이 변태 종자들... 시발 놔 이 비겁한 새끼들아."

한참의 악다구니 끝에 에널속 붉은 살이 보일만큼 벌어지자 골든은 걸었던 다리와 잡고있던 팔을 풀었다. 그리고 안토니오도 에널에서 죽도를 뺐다.

"자 이제 슬슬 준비 된 것 같은데 마지막으로 한번만 더 싸야지?"

"그래야지. 이 아시안 걸레에게 마지막으로 거하게 싸 주자고..."

엎어져 헐떡이는 밤의 머리를 잡고 일으켜 세운 골든은 다시금 밤을 야무지게 안고 들어올렸다. 갈비뼈 바로 아래, 허리를 단단히 조여 들어올리자. 지켜보던 안토니오가 밤의 다리를 골든의 허리에 감게 했다. 그리곤 골든의 자지를 잡고 밤의 에널에 집어 넣었다.

"아아.."

골든의 어깨에 턱을 괴고 늘어진 밤이 다시 신음하자, 안토니오는 밤의 뒤에서 이미 골든의 자지를 품고 있는 밤의 에널에 다시 자신의 자지를 더 해 넣었다. 그리고 다 넣고 나자 밤의 목을 단단히 조이며 감았다. 밤은 한 손으로는 자신의 목을 감고 있는 안토니오의 팔을 다른 손으로는 자신의 허리를 감고 있는 골든의 어깨를 잡고 숨을 헐떡였다. 밤을 자신들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끼운 안토니오와 골든은 밤의 어깨 너머로 키스하며 밤의 에널을 헤집기 시작했다.

살과 살이 부딛치는 소리가 경기장 전체에 울려퍼졌고 관객들의 신음과 야유가 더 해졌다. 싸구려 위스키와 담배... 그리고 끈적한 피와 땀 정액 냄새가 더해져 마치 매음굴이 부활한듯 경기장 공기는 점점 야릇해져 갔다.

"밤... 하악... 네 안에 쌀꺼야. 알겠어? 네 안에 가득 내 정액을 넣을거라고..."

"시발 순식간에 자지 두개까지 받는 널자가 됐네? 기분이 어때 밤? 좋아 죽겠어? 아니면 그냥 죽겠어?"

두 남자의 신음소리 사이에서 밤은 눈을 감은 채 씨익 웃었다.

"아무렴 어때...크크크..."

그리고 눈이 흐려질즈음...

사방에서 문이 무서지는 소리 그리고 알 수 없는 외침, 사람들의 비명이 들렸다. 의식을 잃어갈즈음 덜렁대던 자신의 몸이 바닥에 떨어졌고 흐려지는 눈 사이로 검은 옷을 입고 모자를 쓴 누군가가 자신을 내려다봤다.

"저승사자냐?"

의식을 잃으며 어릴 때 헤어졌던 엄마 얼굴이 불현듯 떠올랐다. 그 냥반 지금은 어떻게 살려나... 아직도 김치꺼내 소주마시면서 울려나?


밤이 의식을 차렸을 땐 병원이었다. 엉망으로 깨진 안면은 붕대로 감겨 있었고, 몸은 조각난듯 쓰라렸다. 갈라진 입사이로 물이 들어오며 누군가 얘기했다.

"잘도 불법 체류중에 그런데서 일하셨더군요."

도박장은 경찰에게 들켰다. 허가 받지 않은 시설이고, 마약이 있었고, 불법 도박이 있었다. 그리고 선수들의 상당수가 불법 체류자에 전과자였다. 약물검사결과 밤의 피는 깨끗했고, 사정을 고려받아 훈방조치될 수 있었지만, 이민자 관리법에 걸려 미국에서 추방당할 수 있었다.

"로버트 캔베라... 라고 아세요?"

"그게 누군가요?"

이민국 관리자가 사진을 들었다. 거기엔 평소 자기가 보던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한 골든이 환하게 웃고 있었다.

"이 친구가...?"

"네 이 사람이 로버트 캔베라 입니다. 이 분도 선수셨죠? 이 분도 약물검사에서는 통과 되셨어요. 유일하게 두분만요. 마약도 스테로이드도 아무것도 없어요. 깨끗했죠."

"그래요?"

"네. 하지만 이 분 역시 불법도박 협조자로서의 혐의가 있어요. 하지만 벌금형 정도죠. 직접적으로 운영을 하신 건 아니니까요. 밤씨에게도 벌금이 나왔습니다만, 로버트씨가 내 주셨어요."

"네?"

"그리고 회복되시면 자신에게 연락달라고 하셨는데... 해보시겠어요? 만약 밤씨가 미국에 머물길 원하시면 자신이 신원보증을 하겠다고도 하셨습니다. "

"..."

"어떤 관계냐고 물었을 때 대 놓고 '남편'이라고 해서 동석한 형사들 모두 난처했었다고 하더군요."

"... 이 자식이..."

"앞으로의 거취에 대해 생각해 보시고 결정되시면 말씀해 주세요."

밤은 골든과 긴 통화를 했다. 사과도 원망도 없었다. 그저 함께 뒹굴던 때를 또 얘기하고 또 얘기하고 그러다 웃고... 어느새 들고있던 전화기에 뺨을 대고 있기 어려울만큼 뜨거워졌을 때 웃던 밤이 먼저 말했다.

"잘 있어. 로버트..."

"..."

"고마워. 진심으로..."

"넌 정말 나쁜 새끼야 밤."

"너도 만만치 않아. 좋아한다면서 이렇게까지 날 부셔놔? 난 아까워서 네 얼굴도 안 때렸어."

"... 그건 니가 병신이라서지."

"하하하. 맞아."

"... 그래서 내가 널 사랑한거고..."

"..."

"돌아올꺼야?"

"잘은 모르겠어. 올 수도 있지. 하지만 만약 내가 다시 이 곳에 오게 된다면 그건 너 때문일꺼야."

"... 납치해야겠군..."

"하하하 그동안 더 멋진 놈들이랑 잘 뒹굴고 계셔. 그리고 나 따위 잊었다고 하라고."

"그래 그럴꺼다."

전화기 너머로 다시 껄껄 웃음 소리가 나곤 Good bye 와 함께 전화기가 꺼졌다. 전화기를 내려놓은 밤은 병원 천정너머로 어릴 때 집 옥상에서 봤던 별들이 떠오르는 것을 봤다.

"한국이라..."

얼마만인지, 어떻게 변했을지, 뭘 하고 살지... 하지만 설렜다.

---- End-----

Translate
Last edited on 5/21/2018 11:50 AM by recuo; 1 comment(s);
PermaLink
100%

bin bis 14.6. in urlasub // am on leave till 14.6.18fischerkla's blog

Translate
Last edited on 5/21/2018 9:06 AM by fischerkla; 0 comment(s);
PermaLink
100%

Recovery time awaySir_David's blog


Hi Guys

Just to let you all know, I'm not gonna be arranging any meets for the next couple of months.

I was in a serious road accident last Thursday, serious for the vehicle I was in, and not myself thankfully. I've escaped with cuts, bruises aches and pains. So gonna take few weeks off to get myself back together and hope to be back in the ring in a couple of months.

I only had the one confirmed upcoming meet and have notified my oppo, anyone else who I've recently chatted to, we will get there, probably late summer.
Cheers folks.

Translate
Last edited on 5/20/2018 7:10 PM by Sir David; 13 comment(s);
PermaLink
100%

2684 blog entries